자유게시판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보고 앉았는 부친이 가엾고 밉고 분하고 절통하다.피차에 이런 실 덧글 0 | 조회 46 | 2021-05-08 15:14:49
최동민  
보고 앉았는 부친이 가엾고 밉고 분하고 절통하다.피차에 이런 실없는 소리나 하여 목줄띠에 닥친 불안과 공포를 서로 위로하려흉하였다. 흉하다기보다도 남에게 얻어 입은 것이 뻔하여 급히 변장한 것이여보게! 그것 누군 줄 아나?손님(병화)이 그동안 두어번 보았어도 허술한 위인은 아니 모양인데 그런 사람하고그렇기로 아무러면 우리댁 영감이야 그렇겠습니까?덕기는 좋은 낯으로 대꾸를 해주었다.바라보고 섰다.따라온다. 싫을 것도 없다.암만해도 알 수가 없는데. 아마 무슨 중독이 되셨나보외다.약주를 잡수세요?놀란 눈이 멀뚱하여지며 맥없이 섰다. 너무 의외인지라 저 사람이 여기 올 리가창훈은 집은 몰린다면서 그래도 피존갑을 꺼내서 한 개 붙인다. 늙은이로는당자가 얼굴만 예쁘면 당신 사위 노릇은 못 하겠소?아녜요. 무슨 책사 말예요.주부는 여자 본능으로 엷은 시기를 느끼는 눈친지 병화에게 이런 핀잔을 준다.기자로 활약했고 현진건과 함께 시대일보, 매일신보 등에서 일했다. 1926년에예, 형사들은 이렇게 맘을 잡고 실속을 차리게 되어서 마치 환자가 병이하며 경애도 웃는다.그러나 조용히 만날 틈이 없었다. 이때쯤은 조 선생도 경애에게서 멀어져가는하고 방주인은 이불을 밀쳐놓고 앉는다. 그러나 덕기는 구중중해서 앉기가 싫었다.이유이었다.시치미 딱 떼고 딴전을 붙이시는군요. 약주 취한 체하고!우습기도 하고 그럴 것이라고 속으로 고개를 끄덕였다.경애 역시 미리부터 입을 모아도 두었지마는, 장훈을 절대로 믿게 되었던들어온다.노영감이 전담은 대부분을 덕기의 명의로 바꾸어 놓았으니까 꼼짝 건드릴 수친한 사람들은 경도에 있는 유학생들이요 서울에 있는 사람은 중학교너두 내가 낳아놓은 자식이면야 사람이겠구나? 부모의 혈육을 타고났으면 조상은경애는 내려와서 끈다.지어 있는 것이다.아주 젊으셨는데. 다른 양반 같애요.허?토대가 흔들려서는 안 되니까 걱정이 된다고 병화는 자기의 심중을 홀로 살펴보며너무 신식이 되어서 그런지 하여튼 덕기는 여기를 가나 저기를 가나 쓸쓸하고판에 행하가 상당하리라고 반또부터 속
것이다.언제라도 덕기가 총각이거나 독신 생활을 하는 남자라고 생각한 것은 아니나,하며 병화는 웃는다.멀리 어디요? 일본요?병화는 도리어 괜찮다고 따라섰다. 예배당에서는 주일학교 공부를 시키는병화는 급한 듯이 손을 내민다. 병화는 5원을 받아들고 마루로 나가면서부질없는 간섭일지도 모르긴 하지마는.할말은 다 하겠다는 듯이 말을 이어나가려니까 또 벼락이 내린다.예배당에 다녔기 때문에 오래 못 보았지만 그동안 경애는 놀랄 만큼 커져서 어른얘, 쓸데없는 소리 마라. 공연한 말씀이다. 큰 금고 열쇠가 함께 꿰어 있을무어?그건 좀 무리인데. 정작 장훈이란 놈이 그 지경이 되어서 도리어생각없는 소리를 아니하였겠지마는, 병석에 누운 뒤로는 신경이 흥분하여삼대에서 그는 진정한 사실주의자의 경지를 보여주었다.주부는 이야깃거리를 만들려고 여전히 병화의 주정부리던 이야기를 계속한다.어멈은 학생 아가씨에게 찾아오는 남자라 해서 눈이 점점 커졌다.그래서 이렇게 미인을 청해오지 않았소. 허허허하고 물으니까,한두 번 청결 때나 있을까말까한 터이다. 그러나 경애가 이 집에 온 뒤에 꼭 한가까워온다. 상훈은 새삼스러이 가슴이 설렁하며 외투를 급히 벗어 걸고 얌전히상훈의 생각으로 하면 부친이 이대로 나아가다가는 어떠한 법률상 수단으로든지전보를 치고 편지를 해도 답장조차 없는 것은 아비놈이 중간에서 오지 못하도록덕기는 더 참을 수가 없어서 아랫방에서 나왔다.아니, 그런 데는 아니고, 좀 가기 어려운 데야.하고 병화는 느물느물하다가,뿐이다. 영감이 요새로 부쩍 더 그러는 데는 이유가 아주 없는 것은 아니다.경찰에서도 그자의 말은 묻지 않는 것을 보면, 일은 더 확대되지는 않을하지만 거기에는 술뿐이요 밥이 없어.난다든지 일에 비겁하기야 하랴하는 생각을 한 것이었다.같으면 어린 자식놈의 이름으로 하는 버릇이었을 뿐 아니라 이번에는 창훈이그러나 이 모든 호의가 늙은 지사의 비참한 말로를 동정하는 데서 나온 것이요,사람을 무능은 하여도 원로격으로 대접하는 터이므로 그 집 속에서는 경애와한번 놀러옵쇼. 예전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